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DSC03886.jpg
 
공자님의 제자 중에 굉장히 좀 성격이 급한 자로라고 하는 제자가 와서 물었습니다.

"스승님, 길을 가다가 정의롭지 못한 일을 봤을 때는 참아서는 안 되겠지요?" 

그때 공자님이 그러셨죠. "참아야 하느니라." 

"한번 더 생각 해 보고 한번 더 참고, 해야 되느니라." 


그런데 좀 있다가 또 다른 제자가 와서 똑같은 질문을 했습니다.

그러자 공자님이 대답하였습니다.

"음, 참아서는 안 되니라." 


이를 지켜 본 다른 제자들이 궁금해서 물었습니다.

"아니 스승님, 아까는 참아야 된다고 그러시더니, 이번에는 참지 말아

야 된다고, 참아서는 안 된다고 하시니까, 이거 똑같은 질문에 왜 대

답이 다릅니까?" 


공자님은 앞서 물어 본 제자는 성질이 급하므로 참아야 한다고 말한 것이고, 

뒤에 와서 물어 본 제자는 워낙 우유부단하므로 참지 말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도록 

가르친 거라 했습니다. 




금강경 제7분의 無得無說分(무득무설분:얻은 바도 없고 설한 바도 없다)

에는 아래와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수보리야 너의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최상 가는 깨달음을 얻었느냐?

여래가 설한 법이 있겠느냐?“

수보리가 여쭈었다. “부처님이 설하신 바 이치를 알기로는

정하여진 법이 없음을 최상 가는 깨침이라 하였으며, 또한 다시

정하여진 법 없음을 여래께서 설했으니, 여래께서 설하신 바 

법이란 그 모두가 취할 수가 없으므로 법이거나 비법도 아닙니다.“ 


여기에 최상 가는 깨달음조차 ‘정하여진 법 없음’ 즉 무유정법(無有定法)이라고

했습니다. 만약에 ‘이것’이라고 정해졌다면 ‘이것’이 아닌 것은 모두 법이 아니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됩니다.


옛 성인들은 한결 같이 욕심이 앞서서 애착이 너무 많은 사람들한테는, 

우리 몸과 마음은 허망한 것입니다. 너무 그렇게 과분한 욕심을 내서

는 안 된다. 이렇게 가르쳐 주고 있는 것이고. 

또 너무 절망하고 허무주의에 빠져 있는 사람한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이 세상을 열심히 살아야 된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진리가 정해진 것이 없듯이 우리의 삶도 정답은 없다고 하여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정답이 없다는 것에도 머물지(집착) 않아야 하므로

지금 여기서 이 순간을 최선을 다해 살아갈 수 밖에는 없다고 할 것입니다.


隨處作主(수처작주: 가는 곳마다 내 마음의 주인이 된다면)
立處皆眞(입처개진: 서 있는 곳마다 모두 진리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9
3630 삼대구년 만임다 ㅋㅋㅋ [5] 신화섭 2013.03.02 1378
3629 전. MBC 뉴스데스크 앵커 - 조정민 목사(23회) 초청집회 김영완 2012.05.26 1369
3628 친구들께 오랫만에 노래선물 보냅니다... [3] 고박 2007.11.17 1360
3627 2013년도 '어울림한마당' (5/26) 찬조내역 동기회 2013.05.13 1349
3626 백두대간26차 (이화령~지름티재) 안내 용마산악회 2009.09.15 1342
3625 감사 드립니다^^ [4] 장성호 2013.03.04 1341
3624 '2009년 송년의 밤' 그림 모음 [6] file 이승진 2009.12.21 1336
3623 1박2일 주유천하 [1] 김옥운 2009.09.05 1329
3622 졸업30주년 홈캄잉기획단 4차회의록 (최종) 회장단 2007.04.22 1314
3621 정철수 고문 장녀, 이진 양 결혼식 (8 / 10) 알림 [2] 동기회 2013.07.29 1308
3620 2012년도 "31 어울림 한마당" 행사 (5월 20일) 안내 [3] 동기회 2012.04.12 1302
3619 31회 김대근씨를 찾습니다 [2] shbae 2009.10.01 1292
3618 우리동기 영전소식을 알립니다 [7] file 김성규 2008.03.31 1286
3617 38광땡, 37대통大通! [6] 정용정 2013.03.07 1280
3616 ★ 31 '어울림 한마당' 행사 찬조 내역 ★ [1] 동기회 2012.04.24 1279
3615 간만에 올려도 별거 없음~(614 서부남부MNA) 서동균 2013.06.18 1274
3614 말라꼬 사진을 이리 박아가,,사서 고생인지..ㅠㅠ [6] 서동균 2012.05.21 1268
3613 오월의 구덕 [2] 이병태 2013.05.23 1267
3612 지혜로운 변명 [1] 박종규 2009.09.22 1263
3611 ▶◀ 訃告 - 김상용 동기 부친상 [6] 동기회 2009.09.26 125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