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그래.. 그랬었지~

2013.07.06 13:34

정용정 조회 수:1023

지난 주

자정을 훨씬 넘긴 시간에

모처럼 아내와 큰아들과 나는, 집근처 작은 통술집에 앉아

주린 속을 채우며 하루를 마감하고 있었어

 

"엄마, 아빠는 어떻게 결혼할 생각을 하셨지요"

"어떤 남자랑 결혼하고 싶었나요"

"어떤 여자랑 결혼하고 싶었나요"

"공부를 더 할까? 취업을 할까? 생각이 많아지네요"

 

아내와 나는 이구동성異口同聲.

"좋은 사람이 있다면, 미루지말고 얼렁~ 결혼해라"

"존경받는 남편이 되었으면 좋겠네"

"사랑하기에도 짧은 인생이야, 다투지 말고 살아"

"그라고~ 뭐든 개안타~ 니가 하고 싶은 일을 하거라"

그렇고 그런 잡雜스런 얘기 속에 밤은 더 깊어갔지

 

그날 아들이 했던 말이 머리속에 뱅뱅거리네

"아빠~ 많이 약해지셨어요"

(30여년전 아버지의 늘어난 흰머리를 보며 내가 느꼈던 생각이었는데)

늘거늘거 가는구나.

아니~ 마음만 청춘~ 늙어버렸구나

 

前前 주에는

엄마와는 잦은 전화질을 하는

탱크 모는 막내 아들이 입대이후 첨으로 전화를 해서는,

 

"아빠~ 술 많이 드시지 말고, 건강 챙기세요"

"쌩뚱~ 왜 갑자기?"

"응~~음~~ 고참이 아버지가 위독하시다 해서 집에 갔다가"

"돌아가셔서 상을 치르고 왔네. 안됐네. 아빠 생각이 났어"

"아빠 알잖아~ 내가 사고만 쳐서 엄마 아빠한테 불효 많이 한 것"

"효도할 때까지 건강하세요"

"아빠~ 사랑해요"

"니가 태어난 것만 해도 효도다. 씰데엄는 소리 말거라"

(內心. 하이코~ 니가 낫다. 내 평생 아버지에게 사랑한단 말 못핸는데)

- - - - - - -

 

밤새 작은 생각들로 잠을 설치다가

켜둔 TV에서 우연히

(노래를 찿는 사람들)의 노래를 듣게 되었어

 

알게 되었지

그네들의 노랫말은 작고 적지만

그러나 그만큼

작아서 긴 여운을 가지고,

적어서 '반전의 슬픔'을 담고 있다는 걸.

 

팁1.

용식선장~

그래~ 그랬었지~

푸른 파도 남실대는 광안대교 마라톤길과,

금모래밭이 예쁜 다대포 하구길을 달리던

종아리는 싱싱(ㅋ~)했으며,

 

청계산 혈읍재에서

개구장이 물장구를 치면서

월매막걸리에 발그레해진 얼굴로 날리던

칭구들의 눈웃음이 월매나~ 예뻤던지

 

팁2.

그래~ 그렇지~

구석은

구석이 되지

 

그렇지만 용식선장님~

적도해에서

남십자성을 보며

칭구들과 효리의 '처음처럼'을 마실 그날을

기다리고 있다네

 

그리고 다같이 숟가락, 젓가락 장단질,

종호大兄은 트레이드 마크 병뚜껑 애꾸눈으로

빈소주병 숟가락 장단질로 노래를 불러야지.

내게도~ 사랑이~ 사랑이~~ 있었따~아~면~~

그것은~ 오로지~ 당신'' 뿌니라오~~~

 

 

밤새 잠을 설친 눈으로,

캡틴 정에게 썰레발 화답和答질을 하요

냉큼.

셔블칭구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9
3552 김학현동기의 승진을 축하합니다. [6] 동기회 2008.04.04 1070
3551 ☞ 꼭 'memo' 해 두시기 바랍니다 (1월25일) [3] 사무국장 2013.01.03 1063
3550 S. Y. Shin의 '젊은 시절' [4] 이병태 2012.06.22 1061
3549 6월 북부지회 정기모임 박종건 2013.06.19 1055
3548 제 41회 기별야구대회 개최 [6] file 동창회 2009.09.04 1054
3547 장모 상사시 조문에 한 답례글 차인용 2013.06.17 1053
3546 마텍상사 정관공장 신축이전 개업 [2] 동기회 2013.09.21 1052
3545 (주) 모비딕 종합물류를 소개합니다 [10] 김문기 2007.07.13 1052
3544 덥다 ~!!! [2] 박인정 2013.08.15 1047
3543 경남고 31회 동기회 송년의 밤 안내 [2] file 동기회 2009.11.16 1047
3542 지리산 종주 함 가자!!!! [2] 배정우 2009.09.22 1043
3541 ◆돔부지회 번개팅◆ 김부영 2012.07.18 1036
3540 배너광고 업체탐방(1) [2] file 동기회 2008.10.02 1032
3539 2010, 경남고 제31회 동기회 정기총회 안내 [1] file 동기회 2009.12.30 1031
3538 ~~~ 4월 북 부 모 임 안내 ~~~ [5] 북부지회 2008.04.09 1030
3537 '경남고 31회 동기회 송년의 밤' 찬조/협찬에 감사드립니다 [5] 동기회 2009.11.30 1027
» 그래.. 그랬었지~ [5] 정용정 2013.07.06 1023
3535 어느 차례 상의 병풍 문구 [1] 한형조 2013.03.05 1022
3534 南國寒泳日記 (3) - 시디크 발레, 대만 영화 한형조 2013.02.04 1021
3533 어느 중년 아지메의 넋두리 박인정 2009.12.23 10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