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신묘년 한해를 보내는 길목에서.

2011.12.29 12:39

박종규 조회 수:209

올 신묘년 한해도 그럭저럭 보낸 것 같습니다.
돌아보면 한해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잘 모를 지경이지만...
갈수록 기억력도 떨어지는 것 같고
건강도 자신이 없어지는 것 같습니다.

우리는 오늘도 살아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삶에 대한 태도는 크게 긍정적인 태도와 부정적인 태도 두 가지가 있습니다.
보통 부정적인 태도 보다는 긍정적인 태도가 옳은 것이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부정적인 태도를 취하다보면, 그 부정적인 것은 배제되거나 제외됨으로써
가능성의 범위가 줄어드는 것은 사실이지만,
긍정적인 태도 또한 긍정적인 것으로 한계를 지운다면
가능성의 범위가 한계 범위 내로 줄어드는 것은 마찬가지가 아니겠습니다.

좀 엉뚱한 이야기로 들리지요?
우리는 대자유인이고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존재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禪師는
“말해도 30방, 말하지 않아도 30방”이라는 화두를 던집니다.
긍정을 해도 30방, 부정을 해도 30방이라는 뜻이지요.
긍정과 부정의 어느 한쪽에도 얶매이지 않고 뛰어넘을 때
진정한 자유를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리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또한 살아있고, 살아간다는 것 즉, 삶 자체는
그 어떤 설명이 필요하지 않는 것 아니겠습니까?
삶의 수단으로 어떤 일에 종사하고
그 일은 해나가기 위해서는 논리와 개념이 필요하다 할지라도
-그렇지 않다면 직장에서 “개념 없는 사람”으로 찍힐 수 있기에-
삶 그 자체를 두고 굳이 어떻게 살 것인지? 왜 사는 것인지? 등등의
논리적인 설명과 개념적인 해명은 필요하지 않는 것 아니겠습니까?

우리의 삶은 정답이 없으며, 아니 정답이 필요하지 않기에
그냥 그냥 지금 이 순간을 놓치고 않고
각자 처한 환경에 따라 열심히 살면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내년에도 열심히 살아봅시다. 

다가오는 임진년에는
우리 친구들 모두 건강하시고
하는 일마다 만사가 형통하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9
3471 날씨 맑음 D-2 동기 단합대회!!! 동기회 2010.05.14 208
3470 모든 것이 선지식이다. 박종규 2010.05.25 208
3469 경남고 31회 홈페이지 디자인 변경 공사중입니다.. 관리자 2012.01.02 208
3468 구상찬 동기에게 마지막 기를 넣어 줍시다!! [1] 고박 2008.04.08 209
3467 08' 동기회 단합대회 일정과 행사 협찬품 알림 [8] 동기회 2008.04.09 209
3466 이진영 만루포…한국, 대만에 9-0 대승 '산뜻 출발' [1] WBC 2009.03.06 209
3465 홈페이지 작업중입니다. 김태근 2009.12.10 209
3464 재경31동기회 상반기 모임 안내!!! 재경31동기회 2009.06.17 209
3463 남경생활.....마나님 동급생 [2] 서수교 2009.06.26 209
3462 재경 테니스 연습 안내!!! [1] 재경31동기회 2009.07.08 209
3461 ‘아버지의 병’ 전립선암 [1] 고영호 2009.07.20 209
3460 제 107차 용마산악회 납회산행 안내!!! 재경31동기회 2009.11.10 209
3459 地行神通(지행신통) 박종규 2010.04.02 209
3458 제 42회 재경 기별 야구대회 조추첨 결과및 대회 일정!!!! [1] 재경동기회 2010.04.05 209
3457 주말에들 한번 가보길! 고영호 2010.04.09 209
3456 동기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 김진국 2011.03.10 209
3455 세상에 우연이란 없다. 박종규 2011.05.18 209
3454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1] 류명석 2011.10.03 209
» 신묘년 한해를 보내는 길목에서. [1] 박종규 2011.12.29 209
3452 재경31동기회 상반기 모임 안내!!! 재경31동기회 2009.06.17 2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