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절영대 소식 등

2007.04.12 09:41

이병태 조회 수:478

지난 달 부가부에서 가졌던 절영원정대 남부지회 정기 점호식에서
다음 불침번 자리를 신임 이용식 남부지회장에게 인계하였습니다.

그동안 절영대 각종 동원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남부지회 동기 여러분들께 감사드리고,
아울러 늘 깊은 관심으로 지켜봐주신 전체 동기회 모든 동기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전에도 푸념했던 '자유타령'말고도
언제부턴가 말이 점점 어늘해지고 있어서,
좀 더 배워야하겠다는 생각을 굳히고 있습니다.
  
장소를 정해두고 배우고도 있지만, 그저
그물에도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나문재꽃 아득한 서해 갯가를 달려오는 저 협궤열차 기적소리처럼
만행하려 합니다.

길이 끝난 곳에서 다시 여행을 시작하듯
길에서도 쉬지 못하는 나그네처럼
중류평심 무명소졸의 길을 찾아보려 합니다.

갈 수만 있다면, 접도구역 그 틈새를 비집어
과거도 없고 미래도 없는 
선형의 침실을 찾아가려 합니다. 

자기검열과 회피,
에고와 이드,
의식과 무의식

그 적멸한 보궁에서
무기한 상태 그대로
에코르체, 보이지않는 모습 그대로
여름 날의 노을처럼 소신하려 합니다.

언젠가도 말했던 라캉의 그
상상의 세계를 찾아 떠나려는 것입니다.
---------------------------------------------------------------------

※여러 책에서 인용한 내용들이 들어 있습니다만 일일히 열거하지 못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