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알타리김치

2015.09.06 22:19

정용정 조회 수:461

강아지딸과 아침 산책을 마치고..


정오쯤

홀로 늦은 아침을 먹는

나의 일요일 밥상은 언제나 라면이다.

그러나 반찬은 알타리김치. 환상이지, ㅋ~


구십 하고도 하나 더 잡수신 울 엄마가

아픈 다리로 시장을 보셔서,

침침한 시력으로 힘들여 담으셨어.


택배로 보내주시면서 하시는 말씀.

- 너거들 어릴 때..

- 맨밥에 알타리김치 하나만 있어도

- 맛있다고 웃어가며 먹던 모습이 눈에 아른아른해서 담았는데

- 언자는 힘이 들어서 안되것따

- 이번이 마지막이다

- 다음부터는 못 보낸다


그러나 그것도 빈 말씀.

간간이 전화드릴 때마다 물어보셔.

- 알타리 다 묵었나?

- 아아들도 맛있다 카더나?


아직 김치 냉장고에 남아있고,

당신 손자들도 할머니 알타리김치가 예술이라서

할머니 비법을 엄마가 배워두라고 하더라고 말씀을 드리면,

- 하이코~ 거짓말마라~

- 그라고 그기 얼마나 된닥꼬 아직 남아있것노~

- 또 담아보낼낑께네 그리 알거라~


항상 그렇듯

택배에는 마당에서 키운 보들보들한 모종의 고추와 상추가

스치로폼 박스에 얼음과 함께 포장되어 있어.


자식들에게 얼마나 더 퍼주셔야

못난 자식이 고생마시라고 아무리 말려도 안되는

엄마라는 그 고단한 업(業)이 끝날 것인지...


하이쿠~

하이쿠~

못난 자식도 엄마걱정이 태산 같은데.


엄마걱정

               -기형도(1960~89)


열무 삼십단을 이고

시장에 간 우리 엄마 안 오시네.

해는 시든지 오래

나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엄마 안 오시네.


칭구들~

아직까지 고아 안된 칭구들~

효도 많이 하재이~


샴실에 앉아 있다

썰렁홈피에 급히 써느라 두서없는,

셔블 불효 썰레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7
3745 07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20.08.01 0
3744 2020년 전반기 결산 감사 file 김태근 2020.07.06 5
3743 06월 결산 내역 김태근 2020.07.01 8
3742 05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20.05.31 9
3741 04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20.05.01 10
3740 03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20.03.31 33
3739 02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20.02.29 23
3738 01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20.01.31 45
3737 2019년 결산 감사 자료 file 김태근 2020.01.31 39
3736 12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19.12.31 34
3735 11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19.12.01 49
3734 10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19.10.31 86
3733 인간은 어떻게 글을 읽을 수 있지? [1] 빈츠56 2019.10.02 142
3732 9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19.09.30 82
3731 8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19.08.31 92
3730 7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19.07.31 172
3729 6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19.06.30 112
3728 재차 알려드립니다. 김태근 2019.06.26 112
3727 5월 결산 내역 file 김태근 2019.05.31 117
3726 [조심합시다] 김태근 2019.05.10 1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