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마르셀 푸르스트는, 홍차에 마들렌 과자를 적셔 먹으면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게> 되었다지...  


우리는, 무슨 추억으로 우리의 시간들을 다시, 회억하게 될 것인가... 용정 거사의 독백이 우리를 50년 전의 아득한 시간으로 끌고가네... 


1. 사이다 한 병, 계란 두 개. 


소풍날이나 운동회때만, 맛볼 수 있었지.  삶은 계란 세 개쯤, 그리고 사이다... 한 병이 있었어... 


상표는 좀 틀리데... <합동 사이다>라꼬? 우리 동네는 <동방 사이다>였는데... 


아, 소풍날의 기억 하나... 몇 년 전, 영호가 직원들과 갔다면서 사진 몇 장 올린 것이 있었지.. 내연산 보경사... 


그 앞에 늠름하게 포즈 잡고 있는 닥터 고. 


http://kn31.igear.biz/xe14/xe/index.php?_filter=search&mid=freeboard&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EB%B3%B4%EA%B2%BD%EC%82%AC&document_srl=43976


그 아래, 그저 시원하다고 부러워(?)하는 수교 연대장님...이 있고, 


거기 겹치는, 내 작은 트라우마 하나...


국민학교 5학년때... 싸 온 도시락 잘 먹고, 뚜껑을 덮다가, 아뿔사, 그만, 구름 다리 아래, 아득한 절벽 밑으로 떨어져 폭포 속에 잠겼지. 엄마에게 혼날까 싶어, 얼마나 마음을 졸였던지... 


아직, 그 폭포 바닥에 잠들어 있을 것이야... 아먼...


2. 아까 징키의 추억 


할아버지는 개구쟁이들의 '친구'였지. 아무데나 가서, 밥을 청하고, 잠은 어디서 자는지 몰랐어. 겨울이면 굴뚝을 끌어안고 낡은 모포로 몸을 감싸고 졸고 계셨지. 우 둘러싼 아이들이 물어. "할아버지, 배 아플 때는 어떡하죠?" "아까징키 바르면 낫는다." 다음날 답은 또 달랐어. 같은 질문에 이번에는, "밥 먹으면 낫는다." 그땐 웃었지만, 두 번째 답은 얼마나 심원한가... 


그런데, 용정 거사, "엄마 손, 약손"은 확실히 효과가 있었지만, 아카징키 바르고 정말 낫는다고 생각했을까? 플라시보 효과? 


3. 빵...


기억나시나들, 삼각 비닐에 색소 물을 채워, 팔았지... 어린 눈에는 신기했네... 그보다 더 신기한 것은 빵이라는 물건이라... 국민학교 1학년때는 옥수수로 시루떡처럼 만든 것을 배급했지. 2학년때는 지금의 식빵처럼 생긴 것, 을, 하나씩 나누어주었어. 갈색으로 탄 빵 냄새는 환상적이었지... 그 맛을 지금도 잊지 못하지. 맛은 원초적이야. 타자 두드리다가, 입에 침이 고였네. 


롤케익이 기억나... 코일처럼 말려 있는 그 빵을, 우리는 "걸비(*거지) 빵"이라고 불렀어. 크로아상을 모방한 <소라빵> 안의 크림이 신기했고.... 그리고 그 <소보루>가 있지... "곰보빵"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하고 직관적이었지... 


서울,  제 각각의 개성을 자랑하는 빵가게들이 즐비... 프랜차이즈는 맛이 가볍고(?) 달아... 파이야... 한남동에 자연발효, 단골이 하나 있고, 급하면 동네 가게도 들르는데... 꼭 <소보루>를 잊지 않지. 


나만 홀로 먹는 것같아. 그 빵은... 나는 아득한, 그 시절을 다시 사는 듯한, 착각을, 혀끝으로 만지며, 천천히 음미해... 대화하듯,  


여행은, 틈날 때 자주 하시도록... 다들 <장소>를 찾겠지만... 모쪼록... 시간 여행도 잊지 마시고... 그 여행은  <사람>을 통해서도 하고, <음악>을 통해서도 하지만, <맛>을 타고 가보면, 때로 황홀하지... 이 셋이 시너지로 모이면, 그만한 축복이 없고...   


각설, 


용정 거사의 횡설수설에, 울컥하야...


그 시절... 의, 찬란한, 그러나 사라져 가는 영광(?)을..잠시 붙들어 보았다네. 누가 그랬던가, "58 개띠는 죽지 않는다. 다만, 다만, 사라질 뿐이다!"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7
3748 동기 여러분 반갑습니다, 김 부영입니다. 관리자 2007.03.19 1103
3747 북한산 눈 산행 동부지회 2007.03.19 727
3746 재경 송년회를 마치면서... 이승진 2007.03.19 976
3745 동백섬에 동백 피었더라 박춘렬 2007.03.19 883
3744 동부지회 금년 첫 모임을 가졌습니다. 동부지회 2007.03.19 752
3743 고민은 짧게 할수록 좋다 고영호 2007.03.19 674
3742 ☞강릉 경포대, 선자령 눈꽃 산행 사진모음 청계포럼 2007.03.19 759
3741 청계포럼 2월 원정산행후기!!! (강릉 경포 바닷가, 선자령 눈꽃 산행) 심재구 2007.03.19 849
3740 축 ~!!! 게시판 개통 기념작품 박인정 2007.03.19 1006
3739 오늘은 또한 우리동기들의 날! 31 만세! 만만세!!! 고영호 2007.03.19 2189
3738 홈캄잉 기획단 1차 회의록 회장단 2007.03.19 514
3737 속도에 관한 고찰, 그 1 박춘렬 2007.03.19 649
3736 사랑은 봄비처럼... 이승진 2007.03.19 522
3735 축하합니다. 동부지회 2007.03.19 495
3734 용마산악회 정기산행 안내 악우회 2007.03.19 458
3733 닭살도 닭살 나름인데... 박인정 2007.03.19 744
3732 그래도 경칩驚蟄 이승진 2007.03.19 400
3731 홈커밍 30주년 기념 3개 산악동우회 합동산행(모임시간 정정) 마이너산악회 2007.03.19 387
3730 뛰는(?) 년 위에 나는(?) 놈 이 있녜.. 박인정 2007.03.19 726
3729 재경동기들께..... 재경동기회 2007.03.19 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