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마르셀 푸르스트는, 홍차에 마들렌 과자를 적셔 먹으면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게> 되었다지...  


우리는, 무슨 추억으로 우리의 시간들을 다시, 회억하게 될 것인가... 용정 거사의 독백이 우리를 50년 전의 아득한 시간으로 끌고가네... 


1. 사이다 한 병, 계란 두 개. 


소풍날이나 운동회때만, 맛볼 수 있었지.  삶은 계란 세 개쯤, 그리고 사이다... 한 병이 있었어... 


상표는 좀 틀리데... <합동 사이다>라꼬? 우리 동네는 <동방 사이다>였는데... 


아, 소풍날의 기억 하나... 몇 년 전, 영호가 직원들과 갔다면서 사진 몇 장 올린 것이 있었지.. 내연산 보경사... 


그 앞에 늠름하게 포즈 잡고 있는 닥터 고. 


http://kn31.igear.biz/xe14/xe/index.php?_filter=search&mid=freeboard&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EB%B3%B4%EA%B2%BD%EC%82%AC&document_srl=43976


그 아래, 그저 시원하다고 부러워(?)하는 수교 연대장님...이 있고, 


거기 겹치는, 내 작은 트라우마 하나...


국민학교 5학년때... 싸 온 도시락 잘 먹고, 뚜껑을 덮다가, 아뿔사, 그만, 구름 다리 아래, 아득한 절벽 밑으로 떨어져 폭포 속에 잠겼지. 엄마에게 혼날까 싶어, 얼마나 마음을 졸였던지... 


아직, 그 폭포 바닥에 잠들어 있을 것이야... 아먼...


2. 아까 징키의 추억 


할아버지는 개구쟁이들의 '친구'였지. 아무데나 가서, 밥을 청하고, 잠은 어디서 자는지 몰랐어. 겨울이면 굴뚝을 끌어안고 낡은 모포로 몸을 감싸고 졸고 계셨지. 우 둘러싼 아이들이 물어. "할아버지, 배 아플 때는 어떡하죠?" "아까징키 바르면 낫는다." 다음날 답은 또 달랐어. 같은 질문에 이번에는, "밥 먹으면 낫는다." 그땐 웃었지만, 두 번째 답은 얼마나 심원한가... 


그런데, 용정 거사, "엄마 손, 약손"은 확실히 효과가 있었지만, 아카징키 바르고 정말 낫는다고 생각했을까? 플라시보 효과? 


3. 빵...


기억나시나들, 삼각 비닐에 색소 물을 채워, 팔았지... 어린 눈에는 신기했네... 그보다 더 신기한 것은 빵이라는 물건이라... 국민학교 1학년때는 옥수수로 시루떡처럼 만든 것을 배급했지. 2학년때는 지금의 식빵처럼 생긴 것, 을, 하나씩 나누어주었어. 갈색으로 탄 빵 냄새는 환상적이었지... 그 맛을 지금도 잊지 못하지. 맛은 원초적이야. 타자 두드리다가, 입에 침이 고였네. 


롤케익이 기억나... 코일처럼 말려 있는 그 빵을, 우리는 "걸비(*거지) 빵"이라고 불렀어. 크로아상을 모방한 <소라빵> 안의 크림이 신기했고.... 그리고 그 <소보루>가 있지... "곰보빵"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하고 직관적이었지... 


서울,  제 각각의 개성을 자랑하는 빵가게들이 즐비... 프랜차이즈는 맛이 가볍고(?) 달아... 파이야... 한남동에 자연발효, 단골이 하나 있고, 급하면 동네 가게도 들르는데... 꼭 <소보루>를 잊지 않지. 


나만 홀로 먹는 것같아. 그 빵은... 나는 아득한, 그 시절을 다시 사는 듯한, 착각을, 혀끝으로 만지며, 천천히 음미해... 대화하듯,  


여행은, 틈날 때 자주 하시도록... 다들 <장소>를 찾겠지만... 모쪼록... 시간 여행도 잊지 마시고... 그 여행은  <사람>을 통해서도 하고, <음악>을 통해서도 하지만, <맛>을 타고 가보면, 때로 황홀하지... 이 셋이 시너지로 모이면, 그만한 축복이 없고...   


각설, 


용정 거사의 횡설수설에, 울컥하야...


그 시절... 의, 찬란한, 그러나 사라져 가는 영광(?)을..잠시 붙들어 보았다네. 누가 그랬던가, "58 개띠는 죽지 않는다. 다만, 다만, 사라질 뿐이다!"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7
3745 동기회 국장 모임 [2] file 동기회 2008.10.09 32216
3744 2014년도 동기회 연회비 납부 (5월13일) [1] 동기회 2011.11.29 21720
3743 2014년 5월, 수입 & 지출 내역 동기회 2012.04.12 18685
3742 박석기 동기 개업식에 다녀 왔습니다 [4] file 이승진 2008.04.14 14298
3741 南國寒泳日記 (4) - 어느, 대취한 날... [3] 한형조 2013.02.06 11688
3740 칠불통게(七佛通偈) [1] 박종규 2012.10.23 11540
3739 제 5회 용마당구대회(재경) 재경동기회 2012.10.24 10242
3738 중년남성이 이혼 ‘당하지’ 말아야 할 7가지 이유 박인정 2012.11.18 8781
3737 2012년 재경동기회 정기총회및 송년회 안내!!! [4] 심재구 2012.11.21 8045
3736 19시간30분 동안 장재훈 결혼식 다녀오기..!! [2] 서동균 2012.11.25 7980
3735 *12월 서부지회 정기모임겸 송년의밤 행사* [1] 최주홍 2012.11.09 7945
3734 장재훈 동기 장녀 결혼식 (11/24) 알림 [5] 동기회 2012.11.05 7932
3733 울산동기회 정기모임에 다녀왔습니다 [2] 사무국장 2012.11.26 7680
3732 ABC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레킹 포토e북 이승진 2012.11.20 7529
3731 감사 드립니다 !! [2] 장재훈 2012.11.26 7453
3730 정해림 '마음으로 보는 춤' 공연후기 [1] 사무국장 2012.10.31 7424
3729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諸行無常 박종규 2012.11.09 7271
3728 우리의 대접 스퇄~~(19일 서부지회 모임) [4] 서동균 2012.10.20 6775
3727 50대 남자 소리 없이 울고있다 박인정 2012.10.27 6446
3726 임길호 장녀 결혼식 (11/04) [2] 동기회 2012.10.26 636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