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DSC03886.jpg
 
공자님의 제자 중에 굉장히 좀 성격이 급한 자로라고 하는 제자가 와서 물었습니다.

"스승님, 길을 가다가 정의롭지 못한 일을 봤을 때는 참아서는 안 되겠지요?" 

그때 공자님이 그러셨죠. "참아야 하느니라." 

"한번 더 생각 해 보고 한번 더 참고, 해야 되느니라." 


그런데 좀 있다가 또 다른 제자가 와서 똑같은 질문을 했습니다.

그러자 공자님이 대답하였습니다.

"음, 참아서는 안 되니라." 


이를 지켜 본 다른 제자들이 궁금해서 물었습니다.

"아니 스승님, 아까는 참아야 된다고 그러시더니, 이번에는 참지 말아

야 된다고, 참아서는 안 된다고 하시니까, 이거 똑같은 질문에 왜 대

답이 다릅니까?" 


공자님은 앞서 물어 본 제자는 성질이 급하므로 참아야 한다고 말한 것이고, 

뒤에 와서 물어 본 제자는 워낙 우유부단하므로 참지 말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도록 

가르친 거라 했습니다. 




금강경 제7분의 無得無說分(무득무설분:얻은 바도 없고 설한 바도 없다)

에는 아래와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수보리야 너의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최상 가는 깨달음을 얻었느냐?

여래가 설한 법이 있겠느냐?“

수보리가 여쭈었다. “부처님이 설하신 바 이치를 알기로는

정하여진 법이 없음을 최상 가는 깨침이라 하였으며, 또한 다시

정하여진 법 없음을 여래께서 설했으니, 여래께서 설하신 바 

법이란 그 모두가 취할 수가 없으므로 법이거나 비법도 아닙니다.“ 


여기에 최상 가는 깨달음조차 ‘정하여진 법 없음’ 즉 무유정법(無有定法)이라고

했습니다. 만약에 ‘이것’이라고 정해졌다면 ‘이것’이 아닌 것은 모두 법이 아니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됩니다.


옛 성인들은 한결 같이 욕심이 앞서서 애착이 너무 많은 사람들한테는, 

우리 몸과 마음은 허망한 것입니다. 너무 그렇게 과분한 욕심을 내서

는 안 된다. 이렇게 가르쳐 주고 있는 것이고. 

또 너무 절망하고 허무주의에 빠져 있는 사람한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이 세상을 열심히 살아야 된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진리가 정해진 것이 없듯이 우리의 삶도 정답은 없다고 하여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정답이 없다는 것에도 머물지(집착) 않아야 하므로

지금 여기서 이 순간을 최선을 다해 살아갈 수 밖에는 없다고 할 것입니다.


隨處作主(수처작주: 가는 곳마다 내 마음의 주인이 된다면)
立處皆眞(입처개진: 서 있는 곳마다 모두 진리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9
3751 동기회 국장 모임 [2] file 동기회 2008.10.09 32216
3750 2014년도 동기회 연회비 납부 (5월13일) [1] 동기회 2011.11.29 21720
3749 2014년 5월, 수입 & 지출 내역 동기회 2012.04.12 18685
3748 박석기 동기 개업식에 다녀 왔습니다 [4] file 이승진 2008.04.14 14299
3747 南國寒泳日記 (4) - 어느, 대취한 날... [3] 한형조 2013.02.06 11688
3746 칠불통게(七佛通偈) [1] 박종규 2012.10.23 11541
3745 제 5회 용마당구대회(재경) 재경동기회 2012.10.24 10242
3744 중년남성이 이혼 ‘당하지’ 말아야 할 7가지 이유 박인정 2012.11.18 8781
3743 2012년 재경동기회 정기총회및 송년회 안내!!! [4] 심재구 2012.11.21 8045
3742 19시간30분 동안 장재훈 결혼식 다녀오기..!! [2] 서동균 2012.11.25 7980
3741 *12월 서부지회 정기모임겸 송년의밤 행사* [1] 최주홍 2012.11.09 7945
3740 장재훈 동기 장녀 결혼식 (11/24) 알림 [5] 동기회 2012.11.05 7932
3739 울산동기회 정기모임에 다녀왔습니다 [2] 사무국장 2012.11.26 7680
3738 ABC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레킹 포토e북 이승진 2012.11.20 7529
3737 감사 드립니다 !! [2] 장재훈 2012.11.26 7453
3736 정해림 '마음으로 보는 춤' 공연후기 [1] 사무국장 2012.10.31 7424
3735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諸行無常 박종규 2012.11.09 7272
3734 우리의 대접 스퇄~~(19일 서부지회 모임) [4] 서동균 2012.10.20 6775
3733 50대 남자 소리 없이 울고있다 박인정 2012.10.27 6446
3732 임길호 장녀 결혼식 (11/04) [2] 동기회 2012.10.26 636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