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마르셀 푸르스트는, 홍차에 마들렌 과자를 적셔 먹으면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게> 되었다지...  


우리는, 무슨 추억으로 우리의 시간들을 다시, 회억하게 될 것인가... 용정 거사의 독백이 우리를 50년 전의 아득한 시간으로 끌고가네... 


1. 사이다 한 병, 계란 두 개. 


소풍날이나 운동회때만, 맛볼 수 있었지.  삶은 계란 세 개쯤, 그리고 사이다... 한 병이 있었어... 


상표는 좀 틀리데... <합동 사이다>라꼬? 우리 동네는 <동방 사이다>였는데... 


아, 소풍날의 기억 하나... 몇 년 전, 영호가 직원들과 갔다면서 사진 몇 장 올린 것이 있었지.. 내연산 보경사... 


그 앞에 늠름하게 포즈 잡고 있는 닥터 고. 


http://kn31.igear.biz/xe14/xe/index.php?_filter=search&mid=freeboard&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EB%B3%B4%EA%B2%BD%EC%82%AC&document_srl=43976


그 아래, 그저 시원하다고 부러워(?)하는 수교 연대장님...이 있고, 


거기 겹치는, 내 작은 트라우마 하나...


국민학교 5학년때... 싸 온 도시락 잘 먹고, 뚜껑을 덮다가, 아뿔사, 그만, 구름 다리 아래, 아득한 절벽 밑으로 떨어져 폭포 속에 잠겼지. 엄마에게 혼날까 싶어, 얼마나 마음을 졸였던지... 


아직, 그 폭포 바닥에 잠들어 있을 것이야... 아먼...


2. 아까 징키의 추억 


할아버지는 개구쟁이들의 '친구'였지. 아무데나 가서, 밥을 청하고, 잠은 어디서 자는지 몰랐어. 겨울이면 굴뚝을 끌어안고 낡은 모포로 몸을 감싸고 졸고 계셨지. 우 둘러싼 아이들이 물어. "할아버지, 배 아플 때는 어떡하죠?" "아까징키 바르면 낫는다." 다음날 답은 또 달랐어. 같은 질문에 이번에는, "밥 먹으면 낫는다." 그땐 웃었지만, 두 번째 답은 얼마나 심원한가... 


그런데, 용정 거사, "엄마 손, 약손"은 확실히 효과가 있었지만, 아카징키 바르고 정말 낫는다고 생각했을까? 플라시보 효과? 


3. 빵...


기억나시나들, 삼각 비닐에 색소 물을 채워, 팔았지... 어린 눈에는 신기했네... 그보다 더 신기한 것은 빵이라는 물건이라... 국민학교 1학년때는 옥수수로 시루떡처럼 만든 것을 배급했지. 2학년때는 지금의 식빵처럼 생긴 것, 을, 하나씩 나누어주었어. 갈색으로 탄 빵 냄새는 환상적이었지... 그 맛을 지금도 잊지 못하지. 맛은 원초적이야. 타자 두드리다가, 입에 침이 고였네. 


롤케익이 기억나... 코일처럼 말려 있는 그 빵을, 우리는 "걸비(*거지) 빵"이라고 불렀어. 크로아상을 모방한 <소라빵> 안의 크림이 신기했고.... 그리고 그 <소보루>가 있지... "곰보빵"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하고 직관적이었지... 


서울,  제 각각의 개성을 자랑하는 빵가게들이 즐비... 프랜차이즈는 맛이 가볍고(?) 달아... 파이야... 한남동에 자연발효, 단골이 하나 있고, 급하면 동네 가게도 들르는데... 꼭 <소보루>를 잊지 않지. 


나만 홀로 먹는 것같아. 그 빵은... 나는 아득한, 그 시절을 다시 사는 듯한, 착각을, 혀끝으로 만지며, 천천히 음미해... 대화하듯,  


여행은, 틈날 때 자주 하시도록... 다들 <장소>를 찾겠지만... 모쪼록... 시간 여행도 잊지 마시고... 그 여행은  <사람>을 통해서도 하고, <음악>을 통해서도 하지만, <맛>을 타고 가보면, 때로 황홀하지... 이 셋이 시너지로 모이면, 그만한 축복이 없고...   


각설, 


용정 거사의 횡설수설에, 울컥하야...


그 시절... 의, 찬란한, 그러나 사라져 가는 영광(?)을..잠시 붙들어 보았다네. 누가 그랬던가, "58 개띠는 죽지 않는다. 다만, 다만, 사라질 뿐이다!"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7
3705 서울 35도 정용정 2015.07.11 371
3704 달팽이 약전( 略傳), 플라시보 [5] 정용정 2015.06.21 619
» 58 개띠들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3] 한형조 2015.06.21 487
3702 기억나나?...'척박과 질박' [1] 정용정 2015.06.19 368
3701 버럭성질; 맹물 [4] 정용정 2015.06.10 339
3700 2015 용마산악회 경부합동산행 시행계획 [1] 재경동기회 2015.06.01 278
3699 뺄셈 정용정 2015.05.30 254
3698 기쁜 소식을 알립니다! [1] 오민일 2015.05.29 330
3697 동부지회 6월 정기모임 [2] 동부지회 2015.05.29 229
3696 스승의 날 행사에 동기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재경동기회 2015.05.06 1117
3695 봄밤을 즐겨볼까 정용정 2015.04.28 260
3694 < 2015년 31' 어울림한마당 개최 안내> 사무국장. 2015.04.19 343
3693 벚꽃 지다: 또박또박 정용정 2015.04.18 218
3692 2015년 봄맞이 청계산 산행 및 단합모임 공지(4/18) _ 경남중고 31회 재경동기회 윤범 2015.04.07 397
3691 제 47회 재경 기별야구대회 김대식 2015.04.06 246
3690 제1회 당구대회 개인전(재경) 재경동기회 2015.04.06 202
3689 제 47회 기별야구대회 안내(재경) 재경동기회 2015.04.06 165
3688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박종규 2015.04.06 187
3687 서부지회 4월 정기 모임 안내 [1] 사무국장. 2015.04.01 254
3686 북부지회4월 정기모임 [1] 북부지회 2015.03.28 18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