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바람은 그 소리를 남기지 않는다

2010.02.09 11:39

박종규 조회 수:179

 
DSC03254-f.jpg
 
 
바람은 그 소리를 남기지 않는다
 



바람이 성긴 대숲에 불어와도
바람이 지나가면 그 소리를 남기지 않는다
 



기러기가 차가운 연못을
지나가고 나면 그 그림자를 남기지 않는다



그러므로 군자(君子)는 일이 생기면
비로소 마음이 나타나고 일이 지나고
나면 마음도 따라서 비워진다



사람들은 무엇을 소유 하기를 원한다
그들은 눈을 즐겁게 해 주는것,
그들의 귀를 즐겁게 해 주는것,



그리고 그들의 마음을
즐겁게 해 주는 것이면 가리지 않고
자기 것으로 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남의 것이기 보다는 우리 것으로,
그리고 또 우리 것이기 보다는 내것이기를 바란다
나아가서는 내가 가진 것이 유일한 것이기를 원한다



그들은 인간이기 때문에, 인간이기
위하여 소유하고 싶다고 거리낌 없이 말한다



얼마나 맹목적인 욕구이며 맹목적인 소유인가?



보라
모든 강물이 흘러 마침내는 바다로 들어가
보이지 않듯이 사람들은 세월의 강물에 떠밀려
죽음이라는 바다로 들어가 보이지 않게 된다



소유 한다는 것은 머물러 있지 않음을 의미 한다


모든 사물이 어느 한 사람만의
소유가 아니었을 때 그것은 살아 숨쉬며
이 사람 혹은 저 사람과도 대화한다



모든 자연을 보라
바람이 성긴 대숲에 불어와도
바람이 가고나면 그 소리를 남기지 않듯이,
모든 자연은 그렇게 떠나며 보내며 산다



하찮은 일에 집착하지 말라
지나간 일들에 가혹한 미련을 두지 말라
 



그대를 스치고 떠나는 것들을 반기고
그대를 찾아와 잠시 머무는 시간을 환영하라
그리고 비워 두라



언제 다시 그대 가슴에
새로운 손님이 찾아들지 모르기 때문이다


- 채근담 중에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9
2231 "설" 명절 잘 보내기를!!! [3] 박종규 2010.02.12 190
2230 북부지회 정기모임 [1] file 박종건 2010.02.11 567
2229 친구들 모두 설 명절 잘 보내고 복들도 마이 받으시게! [5] 고영호 2010.02.11 186
2228 生覺 박종규 2010.02.11 183
2227 등산화구입할려는데~~~ [7] 장재민 2010.02.11 286
2226 용마산악회 시산제 안내!!! (재경) [2] 재경동기회 2010.02.11 229
2225 ▶◀ 訃告 - 김부일 동기 부친상 [5] 동기회 2010.02.10 271
2224 서부 지회는 디카가 없다!(주면 자지 안주면 안 자지!) [4] file 서동균 2010.02.10 490
2223 걱정말고 부탁하세요 [3] file 고영호 2010.02.10 205
2222 청량음료 즐기면... file 고영호 2010.02.09 190
» 바람은 그 소리를 남기지 않는다 박종규 2010.02.09 179
2220 ▶ ◀ 訃 告 - 박익순 동기 부친상 [5] 재경동기회 2010.02.08 372
2219 재미있게 살아야 할 또 다른 이유... [2] file 고영호 2010.02.08 224
2218 산골여인의 애절한절규 [1] 박인정 2010.02.06 487
2217 비움을 실천해보는 주말들 되길... 고영호 2010.02.06 192
2216 부 자 동문 [3] 성오룡 2010.02.06 264
2215 진리는 定해진 것이 없다(無有定法) 박종규 2010.02.05 188
2214 어느 CEO의 한말씀.. [5] 신수열 2010.02.04 283
2213 2월 20일(토) 향기로운 주말을 위한 무용공연 관람 안내 [5] file 서동균 2010.02.04 244
2212 오늘이 벌써 입춘이네요... [3] file 고영호 2010.02.04 18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