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DSC03886.jpg
 
공자님의 제자 중에 굉장히 좀 성격이 급한 자로라고 하는 제자가 와서 물었습니다.

"스승님, 길을 가다가 정의롭지 못한 일을 봤을 때는 참아서는 안 되겠지요?" 

그때 공자님이 그러셨죠. "참아야 하느니라." 

"한번 더 생각 해 보고 한번 더 참고, 해야 되느니라." 


그런데 좀 있다가 또 다른 제자가 와서 똑같은 질문을 했습니다.

그러자 공자님이 대답하였습니다.

"음, 참아서는 안 되니라." 


이를 지켜 본 다른 제자들이 궁금해서 물었습니다.

"아니 스승님, 아까는 참아야 된다고 그러시더니, 이번에는 참지 말아

야 된다고, 참아서는 안 된다고 하시니까, 이거 똑같은 질문에 왜 대

답이 다릅니까?" 


공자님은 앞서 물어 본 제자는 성질이 급하므로 참아야 한다고 말한 것이고, 

뒤에 와서 물어 본 제자는 워낙 우유부단하므로 참지 말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도록 

가르친 거라 했습니다. 




금강경 제7분의 無得無說分(무득무설분:얻은 바도 없고 설한 바도 없다)

에는 아래와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수보리야 너의 뜻에 어떠하냐. 여래가 최상 가는 깨달음을 얻었느냐?

여래가 설한 법이 있겠느냐?“

수보리가 여쭈었다. “부처님이 설하신 바 이치를 알기로는

정하여진 법이 없음을 최상 가는 깨침이라 하였으며, 또한 다시

정하여진 법 없음을 여래께서 설했으니, 여래께서 설하신 바 

법이란 그 모두가 취할 수가 없으므로 법이거나 비법도 아닙니다.“ 


여기에 최상 가는 깨달음조차 ‘정하여진 법 없음’ 즉 무유정법(無有定法)이라고

했습니다. 만약에 ‘이것’이라고 정해졌다면 ‘이것’이 아닌 것은 모두 법이 아니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됩니다.


옛 성인들은 한결 같이 욕심이 앞서서 애착이 너무 많은 사람들한테는, 

우리 몸과 마음은 허망한 것입니다. 너무 그렇게 과분한 욕심을 내서

는 안 된다. 이렇게 가르쳐 주고 있는 것이고. 

또 너무 절망하고 허무주의에 빠져 있는 사람한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이 세상을 열심히 살아야 된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진리가 정해진 것이 없듯이 우리의 삶도 정답은 없다고 하여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정답이 없다는 것에도 머물지(집착) 않아야 하므로

지금 여기서 이 순간을 최선을 다해 살아갈 수 밖에는 없다고 할 것입니다.


隨處作主(수처작주: 가는 곳마다 내 마음의 주인이 된다면)
立處皆眞(입처개진: 서 있는 곳마다 모두 진리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9
2230 북부지회 정기모임 [1] file 박종건 2010.02.11 567
2229 친구들 모두 설 명절 잘 보내고 복들도 마이 받으시게! [5] 고영호 2010.02.11 186
2228 生覺 박종규 2010.02.11 183
2227 등산화구입할려는데~~~ [7] 장재민 2010.02.11 286
2226 용마산악회 시산제 안내!!! (재경) [2] 재경동기회 2010.02.11 229
2225 ▶◀ 訃告 - 김부일 동기 부친상 [5] 동기회 2010.02.10 271
2224 서부 지회는 디카가 없다!(주면 자지 안주면 안 자지!) [4] file 서동균 2010.02.10 490
2223 걱정말고 부탁하세요 [3] file 고영호 2010.02.10 205
2222 청량음료 즐기면... file 고영호 2010.02.09 190
2221 바람은 그 소리를 남기지 않는다 박종규 2010.02.09 179
2220 ▶ ◀ 訃 告 - 박익순 동기 부친상 [5] 재경동기회 2010.02.08 372
2219 재미있게 살아야 할 또 다른 이유... [2] file 고영호 2010.02.08 224
2218 산골여인의 애절한절규 [1] 박인정 2010.02.06 487
2217 비움을 실천해보는 주말들 되길... 고영호 2010.02.06 192
2216 부 자 동문 [3] 성오룡 2010.02.06 264
» 진리는 定해진 것이 없다(無有定法) 박종규 2010.02.05 188
2214 어느 CEO의 한말씀.. [5] 신수열 2010.02.04 283
2213 2월 20일(토) 향기로운 주말을 위한 무용공연 관람 안내 [5] file 서동균 2010.02.04 244
2212 오늘이 벌써 입춘이네요... [3] file 고영호 2010.02.04 187
2211 ***서부지회 2010년2월 정기모임 안내^^^ [1] 서부지회 2010.02.03 2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