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고 31회 동기회

경남고등학교 제31회 동기회

‘아버지의 병’ 전립선암

2009.07.20 15:00

고영호 조회 수:209

 ‘아버지의 병’ 전립선암
많은 아버지들이 자식에게 짐이 될까봐 한사코 몸의 고통을 숨기려 해 안타까울 때가 많다. 몇 년 전에 만난 칠순의 환자가 생각난다. 농부였던 그의 얼굴은 까맣게 그을려 있었고, 허리는휘어있었다. 수개월 전부터 허리에 통증이 있었지만 막걸리로 고통을 잊거나 파스를 붙이는 게 고작이었다. 그러다 점점 통증이 심해져 읍내병원에서 우리 병원으로 전원됐다. 환자는 단지 허리가 아플 뿐인데 왜 비뇨기과냐며 자식들을 타박했지만 검사 결과는 말기 전립선암이었다.

전립선암이 가장 잘 전이되는 곳이 뼈다. 그 환자의 암은 허리뼈와 골반뼈까지 전이돼 있었다. 이 상태에서는 수술이나 방사선 등의 치료 시기를 놓쳐 호르몬 차단요법을 시행했다. 그러나 호르몬 차단요법은 암의 진행을 억제할 뿐이어서 초기가 지나면 몸이 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는 ‘호르몬 불응성 단계’로 넘어가게 된다. 3년의 치료 끝에 결국 환자는 가족의 곁을 떠나고 말았다.

전립선암은 미국 등 서구 남성에게 가장 많은 암이다. 우리나라도 수명이 늘고 서구식 식생활 영향으로 점점 전립선암이 늘고 있다.

전립선암은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거의 없다. 이런 전립선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방법중 하나가 전립선특이항원 (PSA)을 측정하는 것이다.

간단한 혈액채취를 통하여 검사하는데, PSA가 높으면 조직검사를 통행 암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PSA가 4를 넘으면 전립선암 가능성이 높고, 4~10이면 조직검사가 필요하며, 25~30%이면 암이 발견된다. 통상 10 이상이면 60% 이상에서 전립선암이 발견된다. 따라서 전립선암을 조기에 발견하려면 50세 이후부터 PSA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그것도 일회성보다는 매년 검사를 정례화할 필요가 있다.

전립선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율이 높다. 우리의 아버지들을 전립선암에 뺏기지 않으려면 지금 당장 PSA검사를 받게 해야 한다. 아버지는 오래 우리 곁에 머물러야 할 존재이므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자유게시판 김태근 2016.01.20 479
1973 서수교 동기 귀국 벙개모임 공고! [2] 신수열 2009.07.31 300
1972 동부지회 번개 모임요청...... [3] 서수교 2009.07.30 286
1971 마이너산악회 1박2일 무인도 휴가안내 [4] file 정문 2009.07.30 354
1970 마음이란??? [2] 박종규 2009.07.29 217
1969 본부 회장단 및 기별 회장 연석회의 개최 동창회 2009.07.26 241
1968 새로운 도전 [8] 심규열 2009.07.24 359
1967 어짜피 다 두고 가는데....... [3] 서수교 2009.07.24 280
1966 하늘님이 보우하사..... [5] 이승진 2009.07.23 331
1965 남자 나이 50, 그 쓸쓸함에 대하여 [3] 박종규 2009.07.23 255
1964 경사스러운 일! [8] 김현율 2009.07.22 394
1963 親舊의 참된 의미는??? [6] 박종규 2009.07.21 263
1962 영호 말대로 잠실 야구 벙개 함 합니다( 두산:롯데)!!! [1] 재경31동기회 2009.07.21 191
1961 訃告 - 임길호동기 빙부상 [7] 재경31동기회 2009.07.21 192
» ‘아버지의 병’ 전립선암 [1] 고영호 2009.07.20 209
1959 재구야! 잠실에서 야구벙개 함해라!ㅎㅎㅎ [3] file 고영호 2009.07.20 177
1958 사랑해~~~ [4] 정용정 2009.07.19 253
1957 사랑하고 싶다면!!! [3] 박종규 2009.07.17 284
1956 애술사진 한장 - 여성과 미성년자는 출입금지!ㅋㅋㅋ [3] file 청계포럼 2009.07.15 372
1955 하늘이 참 푸르다~~~~ [3] 서수교 2009.07.15 231
1954 백두대간 23차(고치령~소백산~죽령) 안내 [4] 용마산악회 2009.07.15 211
위로